> 서적 > 도학원론
◈ 도학원론
제 목 도학원론 제2장 무극과 태극(제1절 머리말)
작성자 작성일 2012-01-02
파 일

먼저 주역(周易)에서는

‘易有太極하여 是生兩儀하고 兩儀가 生四象하고 四象이 生八卦라’ 한 말이 있고
북송(北宋)의 주렴계(周濂溪)는 ‘无極而太極이니 太極이 生兩儀하고 兩儀가 生四象하고 四象이 生五行이라.’고 하였다.

이것을 정리해 보면 무극이 곧 태극이다.
태극에서 음양이 생겨나고 음양에서 8괘 또는 5행, 나아가 만물이 생겨난다고 하는 간단한 해답이 나온다.

다시 이것을 바꾸어 말하면 우주만물의 근본은 음양이고 음양의 본체는 태극이며 태극은 본래 무극이었다는 논리가 성립되는 것이다.

4상은 음양을 좀 크게 좀 작게 나눠본 것이니 양의 곧 음양 속에 포함되는 것이고, 거기서 파생되는 5행이나 8괘는 곧 우주의 삼라만상이 생겨나는 것으로 알면 쉽게 이해될 것이다.

이러한 내용을 체용론으로 종합하면 무극과 태극의 관계에서는 무극이 체가 되고 태극이 용이 되지마는 태극과 음양·5행·8괘의 관계에서는 태극이 체가 되고 음양·5행이 용이 되며, 음양과 만물의 관계에서는 음양이 체가 되고 만물이 용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태극을 논함에 있어 간과할 수 없는 일은 음양·5행·만물의 체가 태극이라는 사실, 음양이 있으면 그것이 곧 태극이라는 사실, 크게는 우주(시간·공간) 전체도 하나의 태극이라는 사실, 작게는 미물(종이 한장 풀잎 하나)까지도 다 각각 하나의 태극이라는 사실이다.

(여기서 한 마디 해두고 넘어갈 것은 본서는 굳이 과거 중국류의 훈고학(訓誥學)적인 것은 일부러 피하고 원리 원론에 입각해서 논술하는 태도임을 이해하기 바란다)

이 무극과 태극의 도리를 과거 중국의 선철(銑鐵)들 가운데도 주돈이(周敦理)를 위시하여 장횡거(張橫渠)·정명도(程明道)·정이천(程伊川)·나종언(羅從彦) 등의 학설들이 있지마는 모두가 자가견(自家見)의 이론들인 것이기 때문에 일일이 소개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송(宋)나라 때 회암 주희(朱熹)는 이와 기의 설〔理氣說〕로서 2원론적으로 이론을 세워 한국에까지 크게 영향을 끼쳤지만 이 모두가 이론을 위한 이론에 치우쳐서 21세기를 맞는 오늘의 인류를 구제할 만한 아무런 요소도 발견할 수 없다.

조선조에 이 주자학(朱子學)이 크게 일어나서 퇴계 이황(李滉) 율곡 이이(李珥) 등이 이의 대표가 될만한 성리학자로 명성을 떨쳤지만 모두가 태극의 원리론을 탐구한 것 뿐 인류 구원(久遠)의 구제의 길은 생각하질 못한 혐(嫌)이 있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바로 그 무극주께서 인간의 육체를 입고 이 동토(東土)에 현화(現化)하셨고, 또 태극주께서 몸소 오셔서 무극의 체(體)와 태극의 용(用)으로 천장길방(天藏吉方)의 대도를 펴셨으니 이는 오직 진멸(殄滅)의 위기에 놓인 군생(群生)을 구하시려는 당위(當爲)의 성려(聖慮)이셨던 것이다.

이것이 바로 태극도만이 지니는 3계광구를 자부(自負)하는 도의인 동시에 전무후무하고 유일무이한 종교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긍지인 것이다.

이제 우리는 무극·태극의 신비적 오의(奧義)와 함께 그 권능으로 광구군생(匡救群生)하시려 몸소 교화를 펴신 양위 상제를 받드는 기쁨 가운데 스스로 이 진리를 완전히 깨닫고 이로써 21세기를 맞는 오늘의 군생들을 구원의 길로 인도하지 않아서는 안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