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적 > 도학원론
◈ 도학원론
제 목 도학원론 제3장 구천.옥황 양위상제님(제1절 머리말)
작성자 작성일 2012-01-02
파 일

이 장은 이 원론서의 도조론(道祖論)·도주론(道主論)에 해당한다.

모든 종교에는 교조·교주가 있고 종단에 종조, 파단(派團)에 파조(派祖)가 있다.

그리고 자력교(自力敎)가 아닌 타력교(他力敎)에서는 절대적인 권능을 지닌 신앙대상이 있기 마련이다.

태극도에서의 도조(道祖)는 구천상제로 불리우는 증산(甑山) 강일순(姜一淳), 도주(道主)는 옥황상제로 불리우는 정산(鼎山) 조철제(趙哲濟)인 바 이 두 분을 또한 절대 신격을 지닌 두 분의 상제(兩位上帝)로 모셔서 신앙의 대상으로 하고 있는 것이 하나의 특색이다.

이 양위상제는 우주의 기본 원리인 무극과 태극의 화신(化身)으로서 무극주, 태극주로 받들고 있으니 무극주이신 구천상제의 체(?)와 태극주이신 옥황상제의 용(用)으로 우주의 생성 발전은 물론 형이상, 형이하의 모든 정신적 현실적 사상(事象)이 진전, 운행된다고 믿는 것이다.

이제 구천·옥황 양위상제께서 동토(東土) 한국에 강세하셔서 공사하시고 설법하신 그 행장(行狀)과 교훈을 통한 진리 사상을 고구(考究)함으로써 우리는 우주의 원리, 인간의 진리를 체득할 것이며 그 광구군생(匡救群生)의 대 이상을 알고 그 도리를 믿고 닦음으로써 이 지구상을 비롯한 3계 전체에 영원한 낙원(樂園) 선경세계가 이룩되게 하려는 것이다.

태극도리에서 신명관(神明觀)은 인즉신(人卽神)이란 관념 위에 성립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여기에는 구천상제의 중대한 선언이 관건(關鍵)이 되는 것이니 진경에서 살펴본다.

“천존과 지존보다 인존(人尊)이 크니 이제는 인존시대니라.”(무7:91)

천 또는 천신(天神), 지 또는 지신(地神)의 권위보다 인간의 존엄성이 더한 것을 가르치신다. 말하자면 인간이 신보다 더 존엄한 위격으로 등장하는 것이 후천시대의 신인관계인 것이다.

천도교에서는 “人乃天”이란 교리를 “侍天主”의 후속 교리로 내세우는 것이 다소의 무리는 있지마는 사실 인간이 곧 신이며 신명과 인간의 연관 교류하는 인신음양(人神陰陽)의 합덕(合德)을 강조하는 태극사상(태 7:28 참조)으로 볼 때 일면 수긍되는 일이다.

‘천지 만물 사이에 사람이 제일 귀하다 〔天地之間 萬物之中 唯人最貴〕’는 유교의 사상이나 ‘하늘 위 하늘 아래 내가 홀로 높다 〔天上天下 唯我獨尊〕’는 불교의 사상도 신과 인간의 동등 또는 그 이상 더 높다고 하는 가르침이니 구천상제의 ‘인존(人尊)이 더 크다’는 말씀과 그 경위는 다르지만 모두 상통하는 의취(意趣)인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서 반드시 지적해야 될 일은 인존을 어느 개인 즉 영도자와 같은 개념으로 해석하는 것은 큰 잘못이니 이것은 인간 전체의 존엄성을 뜻하는 것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아무튼 모든 인간의 신성(神性)여하에 따라 인간은 고급한 신도 되고 저급한 신도 되는 것은 물론이다.

서양 각 종교에서는 아예 절대신이 있어서 자기 마음대로 우주를 만들었다고 하는 것은 동양적 사고가 아닌 동시에 그다지 큰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동양의 성선(性善)설과 서양의 원죄(原罪)설의 관계와도 같은 것이다.

태극도의 양위상제를 신격·인격으로 위격을 봉대(奉戴)하는 것은 원래 양위상제께서는 무극주·태극주로서 그 기동 조화의 주신(主神)이신 동시에 인간을 위하여 후천선경의 도수를 짜시고 법방을 베푸시기 위하여 한때 인간으로 화현하셨기 때문이다.

그렇게 때문에 양위상제께서 주재(主宰)하시는 무극·태극의 기동조화로써 우주가 생성 발전하는 것이라는 태극도의 신관 내지 우주관은 서양종교의 창조설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현대 과학이 가르치는 그대로의 움직이는 자연현상이 곧 태극의 기동이다. 이런 까닭으로 인간으로 오셨던 양위상제께서 인격위로나 신격위로 인간과 함께하시는 것이다.

옥황상제께서는 이러한 신인관계를 ‘신인조화’(태 7:28, 29참조) ‘신인의도(神人依導)’(태 7:29참조)라고 가르치셨는 바 그 이론적 맥락은 동일한 것이며 그 상세한 내용을 논하려는 것이 본 장의 목적이다.